오이를 수확하던 농부, 사람을 수확하다 > 선교사후원_아프리카 | 지미션

선교사후원

Home > 선교후원 > 선교사후원 > 아프리카

선교사후원_아프리카

오이를 수확하던 농부, 사람을 수확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미션 댓글 0건 조회 194회 작성일 19-06-12 21:13

본문


오이를 수확하던 농부, 사람을 수확하다!
 
f6bd916651a6ef80f19af4e0a1da7c07_1560339950_4365.jpg


저는 케냐의 Grace Farm Mission 농장 공동체에서

케냐 채소, 중국 채소, 염소와 닭을 키우며 주님의 공동체를 세우고,

현지 사람들에게 주님의 사랑과 비전을 흘려 보내는 농업 선교사입니다.


f6bd916651a6ef80f19af4e0a1da7c07_1560339972_9799.jpg

저는 원래 시골에서 농사를 짓던 농부였습니다.
청년시절 죽을뻔한 경험을 계기로 주님을 만나 생명 되신 주님을 알게 되었고,
만나는 사람들마다 그 생명의 기쁨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낮 밤 가리지 않고 동네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해서 제 별명이 예수쟁이였어요“



 f6bd916651a6ef80f19af4e0a1da7c07_1560340046_9675.PNG


전도이자 행복이었던 저는 주님께서 주신 달란트로 농업 선교사로의 헌신을 다짐했습니다.

캄보디아 파송을 위해 현지에서 조사를 하던 마지막 밤,

케냐에 계신 선교사님께서 케냐 현지에 농업 선교사가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캄보디아로 가겠다는 저의 계획보다 더 크신 주님의 계획에 순종하여 바로 케냐로 발걸음을 향했습니다.”



 f6bd916651a6ef80f19af4e0a1da7c07_1560340140_1468.jpg


단 한명의 후원자도 없이 자비량으로 한국에 있던 모든 농기구와 이사짐을 케냐에 보냈습니다.

주님의 부르심이 있었지만 케냐에서의 삶은 좌절절망의 연속이었습니다.

현지 세관의 문제로 손에 든 가방 하나 남기고 컨테이너와 모든 이삿짐들을 잃었고,

전 재산을 잃었다는 좌절감으로 저는 무기력함에 빠져있었습니다.


그렇게 눈물과 기도로 케냐에서 지낸 지 3년이 되던 날,

주님께서는 저의 선교 비자를 연장시켜 주셨습니다.


“다시 한번 케냐 땅을 사랑하시며 저를 그 통로로 사용하길 원하시는 주님의 뜻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부름에 또 다시 순종하고자 한국으로 돌아갈 비행기 값이었던 500만원을 가지고

 Grace Farm Mission 이라는 공동체 농장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2f9ab856dfe71994e19139f3c4204334_1560856487_4147.jpg
 


물론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현지 스태프가 인건비를 가지고 도망치는가 하면,

현지 주민들의 시기와 질투로 정부 기관에 농장 공동체를 고발하는 사건도 있었습니다.


“그들을 쉽게 용서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죽기까지 영혼을 사랑하셨던 주님의 십자가 사랑을 떠올리며 헤쳐나갈 수 있었습니다.”

 


2f9ab856dfe71994e19139f3c4204334_1560856466_9681.jpg

 농업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 없었지만 주님께서 주신 지혜와 인도하심에 따라

농장 공동체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전도사 2명, 마케팅 매니저 1명, 스텝 12명, 총 15명의 현지인들과 함께 농사 공동체를 이루었고,
 케냐채소, 중국채소, 한국채소, 염소 40마리, 산란닭 500마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공동체가 더 성장하여 현지 스탭들의 자녀들에게 학비를 지원하고자 하는 소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f6bd916651a6ef80f19af4e0a1da7c07_1560340390_2997.jpg

지금 저는 현지 스텝들에게 Grace Farm Mission을 이양을 준비함과 동시에
지역을 옮겨서 엘도렛에 있는 Missionary College 안에서 농장사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도 농장 공동체를 세워 주님의 말씀과 비전이 전파되기를,
농작물 뿐 아니라 주님의 사람수확되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엘도렛을 넘어 향후 남수단으로 국가를 옮기고자 합니다.
주님의 어린양을 수확할 그 어디든 제가 있을 곳입니다.”



이 영광스러운 선교 사역에 여러분도 함께 동참해 주세요. 



172c1f4c10a9462dcc7d27f4ade82b4e_1564554769_2797.png


172c1f4c10a9462dcc7d27f4ade82b4e_1564548619_2899.png


fb1b038a5f19061ab4abef0e6b624810_1566459107_2276.jpg
 

 




< 다른 선교사 더보기 >


cea9808c984415712f7c09bc83f6393d_1546837116_2649.jpg     cea9808c984415712f7c09bc83f6393d_1546837116_286.jpg



cea9808c984415712f7c09bc83f6393d_1546837116_2439.jpg     cea9808c984415712f7c09bc83f6393d_1546837116_2137.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단체명 지미션 우)0399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23길 32-21 석정빌딩 4층
대표번호 02-6334-0303 팩스 02-6335-0110
상담시간 10:00-17:00 이메일 gmission@gmission.or.kr COPYRIGHTⒸ 2018 GMISSION ALL RIGHTS RESERVED.
선교후원입금계좌
하나은행  188-910027-89004 (예금주 : 지파운데이션)
* 입금자명에 입금인과 ‘지미션’을 기입해주세요(ex_홍길동지미션)
* 지미션은 지파운데이션과 협력하여 CMS계좌를 운영중이며 연말정산에 사용할 수 있는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드립니다 – 자세히보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전문보기]